홈
악기소개 악기구입 읽을거리 관련사이트
아람기타 트위터 아람기타 페이스북 커뮤니티 English

엘리엇 피스크 일본 연주회
독일 악기박람회
일본 수출상담
빠른 연주(速奏)의 비밀
안달루시아 기행
빠코 데 루시아 인터뷰
비센떼 아미고 인터뷰
카마타 요시아키 인터뷰
라스게아도(Rasgueo) 강좌
'플라멩꼬'란 무엇인가?
일본 플라멩꼬협회 공연
세비야나스(Sevillanas)
캐스터네츠 연주법

아래의 글은 일본의 기타 월간지인 '겐다이(現代)기타' 1994년 3월호에 실린 것으로 내용이 유익하다고
생각되어 짧은 일본어 솜씨지만 나름대로 번역을 해 본 것입니다.

빠코 데 루시아(Paco de Lucia)의 빠른 연주(速奏) 연구 - 岡 弘祠 (오까 히로시) / 번역 : 이은호

'빠코 데 루시아' (이하 '빠코'라 하겠슴.)가 플라멩코 기타 세계에서 두각을 나타낸지 30여년이 지났습니다. 그 이후, 빠코에 이은 기타 연주가들이 스페인으로 부터 많이 배출되고 있습니다. 최근에도 '비센떼 아미고'를 필두로, '라파엘 미께','모라이또 치코'등 셀 수 없는 많은 연주가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도 빠코를 능가하는 일은 지극히 어려운 것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빠코에게는 그들이 따라갈 수 없는 빠른 스케일, 그리고 곡의 중간 어디애서든 자유자재로 빠른 스케일을 사용하여 실수없이 연주 하는 것이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빠코의 곡 대부분이 이런 스케일에 의한 음악의 진행이 개선되어 만들어진 것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 글에서는 빠코와 같은 속도로 탄현하는 방법에 관해서 생각해 봅시다.
이 방법은 스케일을 빨리 연주하는 하나의 방법으로 서술하는 것만은 아닙니다. 유일무이한 방법이라고 생각해 주시기 바랍니다.

서론이 길었읍니다만, 도대체 어떻게 해야만 스케일을 빠르게 할 수 있는가를 말해 보겠습니다. 그 방법은 간단히 말해 i, m 을 작고 날카롭게 움직이는 것이 절대적으로 스케일을 빠르게 연주할 수 있게 해주는 것입니다. 작게(움직임), 날카롭게(음), 빠르게(스피드), 이 세 가지가 스케일의 3대 원칙입니다.

그러면 i, m 을 어느정도 작게 움직여야 좋을까요? 지금부터 실제 기타를 연주하면서 읽어보십시오.

오른손 i 손가락을 1번줄에 가볍게 대고, 칠 준비를 하십시오. 이때 p 는 반드시 6번 줄에 얹어두어야 합니다. 그 다음 가볍게 i 손가락을 아뽀얀도(Apoyando:기대치기) 하여 2번 줄에서 정지시킵니다.

아래의 방법이 빠른 연주를 위한 최대의 요점이 되겠습니다. 그것은 2번 선에서 정지한 i 손가락을 최초 1번 선을 아뽀얀도 하기 전 상태의 위치를 향하여 최단거리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1번 선 아래까지 크게 움직이는 것, 또는 2번 선에 멈추어 있는 i 를 반원을 그리면서 1번 선으로 되돌아가서는 안됩니다.

이렇게 하면 손톱 끝의 움직임거리가 4-5mm 정도라고 생각됩니다. 이런 방법이 잘 되지 않는 사람은 빨리 치지 마세요. 이런 요령이 이해가 되면 i 만 가지고 천천히 몇번이고 줄을 탄현해 보세요. 천천히 하더라도 1번 선의 음은 당연히 스타카토가 됩니다. 주의할 점은 되돌아가는 때에 최소의 움직임만으로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하면 큰 소리가 나지않는다고 생각하는사람이 있겠지만, 여러분은 스타카토를 i, m 으로 해보신 경험이 있으십니까? 1번 선 개방음을 i 로 치자마자, m 으로 가볍게 그 음을 죽이세요. 그리고 그 다음 음을 1번 선에 닿아있는 m 으로 아뽀얀도 하면 큰 소리가 나는 것입니다.

위의 방법이 이해가 되셨다면 i 와 m 을 번갈아 1번 선 개방현을 쳐 보십시오. 최소의 손가락 움직임을 지켜야 함을 잊지 마십시오.

두번째로 중요한 것은 i, m 손가락 부근으로 부터 제 2관절을 사용하여 움직이되, 자신의 눈으로 오른손을 보았을 때 그 움직임이 작을수록 좋습니다. 얼마나 작게 움직여야 좋을지는 i, m 으로 1번 선 개방현을 최소의 움직임으로 아뽀얀도 하여 작고 날카로운 탄현을 할 때 1번 선의 진폭과 거의 같게하면 손 끝도 이상적으로 작은 움직임이 되는 것입니다. i 와 m, 그리고 탄현하는 줄이 삼위일체가 되도록 움직여서 진동하는 것을 보면 빠코와 같은 간결하면서도 빠른 스케일을 연주할 수 있게 됩니다. 이렇게 하여 점점 속도를 증가시켜 보십시오. p 는 반드시 6번 선 위에 두어야 합니다.

저 자신도 그런 식으로 연주하면서 이 방법을 작년 말부터 제자들에게 가르치며 실험해오고 있습니다. 빠른사람은 10분정도의 레슨으로 이해를 하고, 적어도 일주일이면 누구든 개방현으로 작고, 날카롭고, 빠른 연주가 가능하게 됩니다. 이런 방법은 기타를 잘 치는 사람의 i, m 의 교호 움직임(손가락 번갈아 치기)과 같은 효과를 보게 됩니다.

i, m 으로 4, 5, 6번 줄을 칠 때에는 손의 위치도 이동해야 합니다.

빠르게 연주하는 것은 요령만 이해만 된다면, 연령에 관계없이 50-60세의 노인이나 여성들도 빠코에 버금가는 정도까지 연주할 수 있으며, 젊은 층의 재능있는 사람이라면 빠코를 능가하는 정도도 가능하지요. 이런 방법으로 곧 자신의 스케일이 빠코의 속도에 근접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손톱의 길이(그다지 길지않은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손에 힘이 들어간다든가 하는 것은 관계없습니다. 즉, 오른손은 화음이나 아르페지오를 연주하는 동안 손의 각도를 변화시키지 않는것, i 와 m 은 i 가 짧아서 i 를 쭉 펴는 사람이 있습니다만, i 도 화음을 연주할 때와 마찬가지로 반원을 그리고 있는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이것은 저음 현보다 고음 현을 연주하는 스케일에 많이 적용됩니다만, 줄 별로 연주하면서 손가락의 움직임이 커졌다 작아졌다 한다면, 그 속도가 떨어지게 됩니다.

또, 이렇게 되면 어떤 곡이든 레퍼토리를 연주할 때에 별도로 스케일을 연습하는 노력을 기울이지 않아도 됩니다. 이런 연습은 클래식 기타연주에 있어서는 맞지 않을 수 있지만, 플라멩꼬 기타곡을 연주할 때에 실제로 사용하는 스케일 부분을 발췌하여, 그것을 1.가볍고 천천히 - 2. 천천히 강하게 - 3. 빠르고 가볍게 - 4. 빠르고 강하게 연습해 보세요.

언제까지나 빠른 스케일이 빠코만의 전속특허일 수 만은 없습니다. 플라멩꼬 기타를 연주하는 사람들은 트레몰로나 아르페지오라면 빠코와 비슷하게 연주할 수 있는데, 빠른 스케일도 빠코와 같은속도로 연주할 수 있는 권리가 있기 때문입니다.

도전해 보십시오.

맨위로